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  

남해의 아름다운 바다와 신이 선물로 준 환상적인 노을
북유럽 빈티지 감성펜션, 13월의오후
바다를 향해 달려온 시간의 끝에서 만나게 되는 곳